책이야기/ebook2016.02.04 20:42

최근에 읽은 책은 하퍼 리의 <앵무새 죽이기> 입니다.


앵무새 죽이기
국내도서
저자 : 하퍼 리(Nelle Harper Lee) / 김욱동역
출판 : 열린책들 2015.06.30
상세보기


책은 주인공이 과거를 회상하는 것처럼 시작합니다. 그래서 어린 시절의 소녀의 눈으로 바라 본 동네 이야기를 합니다.

먼저 주인공의 말투가 번역이 잘 되어서 생생합니다. 하지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역자 스스로 밝히고 있듯이) 흑인들의 말투는 제대로 살리지 못하였다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번역하는데 한계가 있겠죠.

시대는 1930년대 대공황시절 정도 되구요, 장소는 미국의 남부 앨라배마입니다. 상대적으로 가난하고, 흑인들이 더 천대받는 곳이죠.

책은 크게 1부, 2부로 되어 있는데요. 

1부는, 주로 동네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저도 어릴 때 그랬는데요, 동네에서 무서운 사람 집앞에 가는 것을 꺼려했습니다. 그런 부분이 많이 공감이 가더라구요. 심지어, 어릴 때 칠판에 "학습목표"를 적어두고 공부했던 것 까지두요.

2부부터 1부의 배경을 바탕으로, 좀 더 이야기를 깊게 풀어나가는 것 같습니다.  


한가지 좀 어려운 것은, 인물들의 별명이 왜 그렇게 지어졌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을 파악하는데 조금 어려웠어요. 예를 들면, 아서 래들리가 왜 "부"인지 잘 모르겠네요(Boo는 사람을 놀랠킬 때 내는 소리이긴 합니다만). 주인공인 "진 루이즈 핀치"의 애칭이 왜 스카웃인지도 잘 모르겠네요.


하지만, 생각할 것도 많고, 번역도 전체적으로 잘 된 편인 것 같고(간혹 이해가 안되는 문장이 조금 있긴 하지만), 괜찮은 내용인 것 같습니다. 웬지 토론하기에도 좋은 책 같네요.


Posted by 컴사랑 comlover
책이야기/ebook2016.01.28 21:27

산 지 조금 되었지만 이제서야 사용기를 올리네요. 대국민 독서지원 이벤트로 구매한 리페라 입니다.



저는 킨들 페이퍼화이트(paperwhite)교보 샘(SAM)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이퍼브 진영의 크레마 카르타는 가지고 있지 않아서 동급인 크레마 카르타와의 비교는 할 수 없습니다.


리디 페이퍼 라이트로 약 8권 정도의 책을 읽었습니다. 그 동안 써보면서 느낀 점을 정리해 봅니다. 

먼저, 장점은 이렇더라구요

  • 하드웨어 스펙: 하드웨어 적으로 거의 최강 스펙입니다. 듀얼코어구요. 그리고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리디 앱도 좀 빠릿한 편입니다. 따라서 속도면에서는 거의 불만이 없습니다.
  • 물리키: 많은 분들이 꽤 좋아하시죠 ^^ (저는 잘 안 쓰게 되더라구요)
  • 가격경쟁력(리페라): 이건 리페라(리디 페이퍼 라이트) 한정입니다. 리페의 경우는 딱히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말하기 어렵지만(149,000원), 리페라는 확실히 있습니다. 이 정도 물건이 89,000원인 것은 훌륭합니다. 게다가 요즘 이벤트 등으로 인해서 미개봉 중고도 많이 풀렸구요.

물론, 프론트라이트가 있다는 것도 샘에 비하면 장점이 될 수 있겠습니다만, 요즘은 프론트라이트가 없는 제품이 더 찾기 힘드니까.
그리고 책읽기 좋다는 점은 모든 전자잉크 기반의 리더기는 공통이구요.



하지만 저에게는 단점들이 더 많이 와 닿았습니다.
  • 사전: 사전이 인터넷으로만 제공이 됩니다. 저는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꼬박꼬박 찾아보는 편이거든요. 실제 사전을 찾으면 흐름이 많이 끊기겠지만 전자책은 사전 찾는게 쉽다는게 무지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리디 페이퍼는 그 장점을 살리지 못하였습니다.
  • 열린서재: 이건 리디북스가 반드시 지원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많이 아쉽습니다. 한국에서는 아마 대부분의 사용자가 책을 여러 서점에서 샀을 것입니다. 저도 그렇구요. 그런데, 열린서재를 지원하지 않아서 리디 페이퍼에서는 리디북스의 책만 볼 수 있습니다. (루팅하면 해결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리디 페이퍼를 많이 못 쓰고 있습니다. 다른 서점사에서 산 책 중에서 읽고 싶은 책이 더 많이 남아 있거든요.
  • 기기완성도: 아직 초기라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만, 인터넷 조금 검색해보시면, 기기 불량이 꽤나 많습니다(초기 모델이 조금 더 심하긴 했지만). 불안하죠. 저도 한 번 교환했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약간 불안한 점이 있습니다만 많이 critical하지 않아서 그냥 쓰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다시 교환한다고 더 나은 기기가 온다는 보장도 없기 때문이죠. 
  • 프론트라이트: 프론트라이트가 너무 밝기도 하고, 간혹 살짝 떨리기도 합니다. 밝기를 낮출 수 없는 이유가 떨림현상 때문이라는 소리도 있습니다. 
  • 메모: 사실 리디 앱은 책의 메모를 리디북스 서버로 싱크해서 웹 상에서 보는 좋은 방법을 제공하긴 합니다. 다만 저는 서버로 싱크를 좋아하지 않아요. 대신에 킨들이나 샘처럼 파일로 메모를 제공해주면 더 좋았을텐데 말이죠. 이 기능이 가장 결정적으로 리디북스에서 책을 사는데 좀 망설여지는 기능입니다. (그러니 읽을 책을 리디 페이퍼에서 못 보고, 따라서 리디 페이퍼는 더욱 더 안 쓰게 되는 것이겠죠).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이부분을 크게 단점으로 여기시진 않을 것 같아요.

어찌 적다보니, 단점들이 훨씬 많네요 ^^ 아마 제가 리디 페이퍼 라이트에 가졌던 기대가 너무 컸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리디북스는 고객 응대는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나름 고객을 많이 배려해주는 것 같구요.


어쨌거나, 크레마 진영도 좋은 기기를 냈고 (다만 앱은 조금 더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는데요), 리디에서도 좋은 기기를 내줘서 전자책 사용자로써는 기쁨니다. 이왕이면 교보도 조금 더 선전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구요. (요즘은 전자책은 신경도 안 쓰는 것 같구요)

언제가는 한국에서도 킨들같은 서비스와 킨들같은 기기가 나오기를 기대합니다!


Posted by 컴사랑 comlover

윈도우 탐색기에서 배치파일(bat 파일)을 더블 클릭했는데, bat 파일이 실행되지 않고

메모장이나 기타 다른 에디터 등이 열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는 registry 편집이 조금 필요합니다.

(주의! 레지스트리 편집할 때는 항상 조심하셔서 필요한 부분만 처리하시기 바랍니다)

"HKEY_CURRENT_USER\Software\Microsoft\Windows\CurrentVersion\Explorer\FileExts\.BAT\"

에서 "UserChoice" 를 삭제해 주시면 됩니다.


Posted by 컴사랑 comlover